default_setNet1_2

“반사회적 특권층 비리 바로 잡겠다”

기사승인 [731호] 2019.03.25  09:24:13

공유
default_news_ad1

- 법무부-행안부, 검찰과거사위원회 관련 합동 기자회견
‘장자연 리스트’ 등 과거사위 조사 활동 5월말까지 연장

   
▲ 사진: 법무부 제공

법무부와 행정안전부가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장자연 리스트 사건, 버닝썬 사건 등에 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약속했다.

법무부(장관 박상기)는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와 합동으로 지난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검찰과거사위원회 활동 및 버닝썬 수사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특권층 비리 등 주요 사건 15건에 대해 지난 13개월 동안 진상을 조사해왔다”며 “추가 의혹이 제기된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에 대해 조사를 마무리하고자 과거사위 요청대로 조사단 활동 기간을 2개월 연장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범죄와 불법을 죄의식 없이 자행한 특권층의 반사회적 퇴폐 문화를 반드시 근절하겠다”며 머리를 숙였다.

법무부 결정에 따라 과거사위는 오는 5월 31일까지 활동을 연장하게 됐다. 과거사위 조사단 활동 기간 연장은 이번이 네 번째다.

 

 

/강선민 기자

강선민 기자 news@koreanbar.or.kr

<저작권자 © 대한변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